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English

웹진

마을과 사회혁신의 다양한 소식과 센터에서 전하는 생생한 현장 소식, 보도자료, 유관기관 소식을 전합니다.

[부산일보](2015.11.05) 주민 갈등 조정 관련 '마을공동체 정책 포럼'

▲ 5일 부산시민공원에서 열린 2015년 제2차 마을공동체 정책포럼. 마을만들기 사업을 하면서 발생한 주민들 간의 갈등을 공론화하기 위해 개최됐다. 김병집 기자 [email protected]


'건물 짓기식' 관 주도 마을만들기 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 독주하는 사이, 마을에서는 외부에서 들어온 재화의 분배를 놓고 갈등이 벌어졌다. 한쪽에서는 사업을 안 하니만 못하다는 푸념이 터져나왔고, 다른 한쪽에서는 참여도 하지 않으면서 불만만 많다고 탓을 했다.

마을활동가와 갈등 전문가, 교수 등이 모여 '마을공동체 주민 갈등'에 대해 토론하고 해결책을 찾는 자리가 마련됐다.

자리·돈 문제로 갈등 생겨
주민·리더·활동가 다툼 발생
"충분한 시간 갖고 해결해야
역량 있는 중재자 역할도 중요"


5일 오전 부산시민공원 다솜관에서는 '2015년 제2차 마을공동체 정책포럼-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주민갈등 이해와 조정'이 개최됐다.

포럼의 발제자로 나선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 소장은 자신이 살고 있는 서울 종로구 서촌 마을의 예를 들며 "어르신들은 30~40년 간 이 마을에 살았기 때문에 스스로가 마을의 주인이라고 생각하고 자신들의 뜻에 새로 들어온 사람이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새로 이주해온 젊은 사람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한다"면서 "공동체도 생물과 같기 때문에 구성원에 따라 분위기가 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소장이 든 마을의 주요 갈등 사례로는 △새로 온 주민과 기존 주민 간 갈등 △마을 리더와 젊은 활동가, 마을 리더와 젊은 주민 간 갈등 △세대 간 갈등 등이 있었다. 갈등의 주제는 대체로 자리 다툼, 돈 문제 등이었다.

박 소장은 "대부분 문제 해결 방법으로 쉽게 택하는 것이 떠나버리는 것이지만 그렇게 되면 공동체는 와해되고 만다"면서 "처음에 작은 차이가 발견됐을 때 이를 빨리 포착해 갈등을 선명하게 부각시키고 집중적으로 논의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역량 있는 중재자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후략)


■ 기사원문보기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51106000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