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English

웹진

보도자료 및 보도내용, 각종 행사 소식을 알립니다.

[서울신문](17.5.7)축제로 빚어낸 샤머니즘…국민대, 공동체를 키우다

행정정책학부 교수·학생 점집 많은 정릉3동 특성 살려 공동체 연계 수업·축제도

“제가 가르치는 전공 수업 ‘행정학연습’을 수강하는 학생들은 행정학 대신 무속을 공부합니다. 정확히 말하면 무속을 테마로 한 마을 축제를 기획하고 주최하는 겁니다. 대학이 마을공동체를 돕는 방법을 고민하다 점집이 많은 정릉3동(서울 성북구)의 특성을 축제와 접목시켰습니다.”  
 

지난해 11월 9일 서울 성북구 정릉3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정릉 샤머니즘 축제에서 국민대 행정정책학부의 한 학생이 전시된 무속 도구를 설명하고 있다.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제공

▲ 지난해 11월 9일 서울 성북구 정릉3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정릉 샤머니즘 축제에서 국민대 행정정책학부의 한 학생이 전시된 무속 도구를 설명하고 있다.


7일 만난 하현상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는 오는 31일 학생들과 함께 샤머니즘 마을 축제를 연다. 올해로 3년째다. 학생들은 지난 두 달 동안 북악산 자락의 굿당과 점집을 찾아다니며 무속인들을 취재하고 무속 행위들을 조사했다. 하 교수는 2015년 서울시마을공동체지원센터의 지원을 받아 대학과 마을 공동체를 연계하는 이 수업을 처음 개설했다. 

“첫 수업에 참여한 수강생들에게 대학 근처 마을을 돌아다니며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할 문화 자원을 발굴하도록 했습니다. 5주 동안 돌아다닌 학생들이 들고온 게 샤머니즘이었습니다. 북한산과 북악산으로 둘러싸인 정릉3동에는 예로부터 굿당과 점집이 많았다고 합니다.” 하 교수의 말이다. 

샤머니즘 마을 축제를 만드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그렇지 않아도 동네에 점집이 많은 점을 못마땅해하던 마을 주민들이 펄쩍 뛰었다. 무속을 마을의 상징으로 앞세우는 데 대한 거부감이 컸다. 음지에서 지내던 무속인들도 자신들이 축제라는 
이름으로 전면에 서게 되는 상황을 부담스러워하며 잘 협조하지 않았다. 대학에서조차 비합리적인 무속을 다룬다며 동료 교수들의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하 교수는 “하지만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하려면 그 마을이 가지고 있는 본래의 자원을 활용해야 합니다. 그래야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하죠. 문전박대하는 무속인들을 계속 찾아가 환심을 사려 노력했고, 주민들에게는 무속이 마을을 살리는 훌륭한 문화가 될 수 있다고 적극 설득했습니다.” 





(후략)


>>>기사 원문 보러가기>>>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508010003